조회 수 69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바오로의 테살로니카 선교

1.   형제여러분, 우리가 여러분을 찾아간 일이 헛되지 않았음을 여러분 자신도 잘 알고 있습니다.

2.   여러분도 알다시피, 우리는 전에 필리피에서 고난을 겪고 모욕을 당하였지만, 오히려 우리 하느님 안에서 용기를 얻어 격렬히 투쟁하면서 

      여러분에게 하느님의 복음을 전하였습니다.

3.   우리의 설교는 그릇된 생각에서 나온 것도 아니고 불순한 동기에서 나온 것도 아니며, 속임수로 한 것도 아닙니다.

4.   우리는 하느님께서 우리를 인정하여 맡기신 복음을 그대로 전합니다. 사람들의 비위를 맞추려는 것이 아니라 우리 마음을 시험하시는 하느님을 

      기쁘게 해 드리려는 것입니다.

5.   여러분도 알다시피, 우리는 한 번도 아첨하는 말을 하지 않았고 구실을 붙여 탐욕을 부리지도 않았습니다. 하느님께서 그 증인이십니다.

6.   우리는 사람들에게서 영광을 찾지도 않았습니다. 여러분에게서도 찾지도 않았고 다른 사람들게서도 찾지 않았습니다.

7.   우리는 그리스도의 사도로서 위엄 있게 처신할 수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여러분 가운데에서, 자녀들을 품에 안은 어머니처럼 

      온화하게 처신하였습니다.

8.   우리는 이처럼 여러분에게 애정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하느님의 복음을 여러분과 함께 나눌 뿐만 아니라 여러분을 위하여 우리 자신까지 

      바치기로 결심하였습니다. 여러분은 그토록 우리에게 사랑받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9.   형제 여러분, 여러분은 우리의 수고와 고생을 잘 기억하고 있을 것입니다. 우리는 여러분 가운데 누구에게도 폐를 끼치지 않으려고 밤낮으로

      일하면서, 하느님의 복음을 여러분에게 선포하였습니다.

10.   우리가 신자 여러분에게 얼마나 경건하고 의롭게 또 흠잡힐 데 없이 처신하였는지, 여러분이 증인이고 하느님께서도 증인이십니다.

11.   여러분도 알다시피, 우리는 아버지가 자녀들을 대하듯 여러분 하나하나를 대하면서, 

12.   당신의 나라와 영광으로 여러분을 부르시는 하느님께 합당하게 살아가라고 여러분에게 권고하고 격려하며 역설하였습니다.

13.   우리는 또한 끊임없이 하느님께 감사을 드립니다. 우리가 전하는 하느님의 말씀을 들을 때, 여러분이 그것을 사람의 말로 받아들이지 않고 

       사실 그대로 하느님의 말씀으로 받아들였기 때문입니다. 그 말씀이 신자 여러분안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14.   형제 여러분, 사실 여러분은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서 살아가는 유다의 하느님 교회들을 본받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그곳 신자들이 유다인에게서 받은 것과 똑 같은 고난을 여러분도 여러분의 동족에게서 받았기 때문입니다.

15.   유다인들을 주 예수님을 죽이고 예언자들도 죽였으며, 우리까지 박해하였습니다. 

        그들은 하느님의 마음에 들지 않는 자들이고 모든 사람을 적대하는 자들로서,

16.   우리가 다른 민족들에게 말씀을 전하여 구원을 받게 하려는 일을 방해합니다. 이렇게 그들은 자기들의 죄를 계속 쌓아 갑니다. 

        그리하여 마침내 그들의 진노가 닥쳤습니다.


테살로니카로 다시 가려는 바오로

17.   형제 여러분, 우리는 잠시이기는 하지만 여러분을 떠나 고아처럼 되었습니다. 마음이 아니라 몸만 떨어져 있을 뿐이지만, 

       우리는 간절한 열망으로 여러분의 얼굴을 다시 보려고 갖은 애를 썼습니다. 

18.   사실 우리는 여러분에게 가려고 하였습니다. 나 바오로가 여러차례 가려고 하였습니다. 그러나 사탄이 우리를 가로막았습니다.   

19.   우리 주 예수님의 재림 때에 누가 과연 그분 앞에서 화관이 되겠습니까? 바로 여러분 아니겠습니까?

20.   여러분이야말로 우리의 영광이며 기쁨입니다.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